2016.12.01

 

 

 

 

2016년의 마지막 달의 시작!!!

 

마지막의 시작이란 말에 녹아있는 비장감

 

 

숙소인 라마다 제주 호텔에서 또 아침 일찍 혼자 일어나 혼자 조식 먹고

 

 

애들 먹을꺼리 걱정인 엄마와 달리 난 이미 배가 부르다

 

 

 

이번 여행 주제를 수요미식회 제주 탐방으로 정했는데

 

그러다 보니 애들이 먹을 것이 좀 부족했는데

 

애들이 배고프다는 소리없는 아우성

 

 

 

수요미식회 탐방을 벗어나 이번엔 제주 현지인이 애용한다는 식당 방문

 

'오조해녀의집'

 

 

 

 

 

 

외부전경

 

 

간판에 전복죽전문이라 명시가 되어있으니 한결 믿음이 간다.

 

 

메뉴판을 찍지 못하였는데 꽤 먹고싶은 사이드메뉴들이 있다.

 

 

 

 

 

입장과 동시에 세팅되는 기본찬

 

 

 

 

 

 

성인2, 7살, 3살 아이가 가서

 

난 이미 조식을 먹어서 배가 어느정도 차있고

 

소식하는 어미와 애들이 전복죽을 안먹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

 

전복죽 두 그릇만 주문

 

근데 어찌된 게...

 

아이들을 위해 아래 사진의 흰 그릇에 담겨진 조그만 전복죽을 각각 주셨다.

 

원래 이 집의 방침인건지???

 

아니면 일하시는 할머님들의 정인지???

 

 

이렇게 많아지면 다 못먹을 수도 있는데 라는 두려움이 생겼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전복죽에 전복이 푸짐하게 들어갔다.

 

현지인 식당으로 유명한 오조해녀의 집

 

서비스로 애들 전복죽도 주시고...

 

푸짐하게 담긴 전복과 함께 죽의 양도 상당한데

 

우리는 깨끗하게 비웠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애들도 잘먹었고

 

애미도 잘먹었다.

 

 

 

 

 

식당내부가 꽤 넓은데

 

식사를 마치고 기분이 좋았는지 놀이터처럼 뛰어 다녔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수요미식회 제주 탐방중

 

현지인 맛집 '오조해녀의집'

 

 

 

 

 

신고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 3 | 오조해녀의집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Intoxicated B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