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7년 상반기의 사진이 없다


가족사진이


오랜만에 구글 포토를 뒤지는데


기억속에서 2017년 상반기만 쏙 빼간것 같다.




그렇게 2017년도 반을 보냈다.


나의 43

 

 

 

언젠가 한번 그려보고 싶었던 홀씨날리는 민들레

 

리안과의 합작으로 그려냈다

 

민들레 처럼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박노해

  민들레 꽃처럼 살아야 한다
  내 가슴에 새긴 불타는 투혼
  무수한 발길에 짓밟힌데도
  민들레처럼 

  모질고 모진 이 생존의 땅에
  내가 가야할 저 투쟁의 길에
  온 몸 부딪히며 살아야 한다
  민들레처럼


  특별하지 않을 지라도
  결코 빛나지 않을지라도
  흔하고 너른 들풀과 어우러져
  거침없이 피어나는 민들레
  아- 민들레 뜨거운 가슴
  수천 수백의 꽃씨가 되어
  아- 해방의 봄을 부른다
  민들레의 투혼으로

 

 

불꽃놀이를 그린 김리안양의 작품입니다.

아빠도 그렸고, 레나도 함께 그렸습니다.

 

 

 

 

2학기가 다가온다..

 


 


Posted by Intoxicated BK